[올림픽]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들 금메달 영광도 동시에

[올림픽]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들 금메달 영광도 동시에

김동찬 기자
16269228528118.jpg
러시아의 디나(왼쪽), 아리나 아베리나 자매.

[타스=연합뉴스]

(도쿄=연합뉴스) 특별취재단 = 23일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형제자매 선수들 가운데 같은 날 태어난 쌍둥이들도 이번 대회 금메달을 위해 힘을 합친다.

미국 경제 관련 미디어인 비즈니스인사이더는 22일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쌍둥이들의 사연을 전했다.

16269228536581.jpg
왼쪽이 제시카, 오른쪽은 제니퍼 가디로바

[가디로바 자매 소셜 미디어 사진. 재판매 및 DB 금지]

먼저 영국 국가대표에만 세 쌍의 쌍둥이가 출전한다.

여자 체조 대표팀의 제니퍼, 제시카 가디로바 자매(17)는 제시카의 올림픽 대표 선발 소식을 먼저 들었다고 한다.

제시카는 "그러나 이내 제니퍼도 함께 올림픽에 나가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우리 둘 다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"고 소감을 밝혔다.

16269228543727.jpg
애덤(왼쪽)과 사이먼 예이츠 형제

[EPA=연합뉴스]

도로 사이클의 애덤, 사이먼 예이츠(29) 형제도 일란성 쌍둥이다. 이들은 사이먼의 앞니가 조금 벌어졌고, 애덤은 뺨에 약간의 상처가 있어 구분이 가능하다.

복싱 대표팀의 팻, 루크 매코맥(26) 형제는 루크가 라이트급(57∼63㎏), 팻은 웰터급(63∼69㎏)에 각각 출전한다.

프랑스에서는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에 로라, 샬럿 트렘블(22) 자매가 함께 공연한다.

샬럿은 2019년 국제수영연맹 매거진과 인터뷰에서 "로라와 함께 수영하면 우리는 다시 하나로 연결된 느낌을 받는다"고 말했다.

16269228550777.jpg
자네 비버스, 리케 비버스(오른쪽) 자매.

[로이터=연합뉴스]

네덜란드 체조 대표팀의 자네, 리케 베버스(30) 자매는 이번 대회에서 동반 금메달에 도전한다.

자네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평균대에서 금메달을 따냈고, 이란성 쌍둥이 동생인 리케는 아직 올림픽 메달이 없다.

이탈리아 체조에도 앨리스, 에이샤 디아마토(18) 자매가 함께 나온다.

여자 기계체조에만 세 쌍의 쌍둥이가 출전해 TV 시청자들이 헷갈리게 생겼다.

일반적으로 인구 2% 정도가 쌍둥이로 알려졌으나 이번 대회 여자 기계체조에는 국가당 4명으로 구성된 12개 단체전 팀에 쌍둥이가 3쌍이나 출전한다.

비율로 따지면 48명 중 6명으로 12.5%나 된다.

16269228563205.jpg
앨리스, 에이샤 디아마토 자매

[디아마토 자매 팬 페이지 소셜 미디어 사진. 재판매 및 DB 금지]

러시아의 디나, 아리나 아베리나(23) 자매는 리듬체조에 출전한다. 전통적인 리듬체조 강국인 러시아 선수들인 만큼 쌍둥이 자매가 개인종합 금메달을 놓고 다툴 가능성도 있다.

종목별로 보면 체조에 세 쌍, 복싱과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, 사이클에서 한 쌍씩이다.

복싱의 쌍둥이 형제는 체급이 달라 맞대결하지 않고, 나머지 종목들도 단체전이 있어 쌍둥이들이 메달 사냥을 합작할 수 있다.

16269228572599.jpg
샬럿(왼쪽), 로라 트렘블 자매.

[EPA=연합뉴스]

쌍둥이 맞대결 가능성이 있었던 여자 테니스의 카롤리나,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(29·체코) 쌍둥이 자매는 2분 먼저 태어난 크리스타나가 이번 대회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.

이 둘은 일란성 쌍둥이지만 크리스티나만 왼손잡이여서 2019년 맞대결 때 팬들이 구분해서 볼 수 있었다.

[email protected]

0 Comments